외대 앞에 있는 무제한 회전초밥집을 다녀왔어요.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잘 먹고 왔어요.


우선 새우부터 먹어줬어요. 탱글탱글해서 좋았어요.


이게 먼지 모르겠어요. ㅎㅎ


새우 형제(?)들도 먹어줬어요. 새우는 진리에요.


양념된 파가 올려져있어서 짭잘한 것이 맛을 돋궈주더라구요.


롤도 한 번 먹어주구요.


장어도 맛있어요. 근데 배불러서 한 번만 먹었어요.


맛살(?)도 먹어주구요. 촉촉했어요.


다시 이름모를 초밥...


연어도 하나 먹어주고...


이건 멀까요?


날치알이 너무 많아서 짜요.


갓 튀겨나온 새우튀김입니다.


바삭! 따끈! 고소!
 


나갈까 고민할 때쯤에 올라온 참치(?)


어떤 손님이 달라고 시켰는데 늦게 나와서 정작 그 손님은 못먹고 갔어요.

옆에 샐러드바도 있는데요. 정작 안찍고 먹었어요. 과일이랑 타코야끼, 치즈스틱 등등 있었어요. 

오랜만에 먹어서 잘먹고 왔어요. 
Posted by dogbob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
개밥세상 (110)
포토세상 (14)
음식세상 (27)
지름세상 (36)
취업세상 (5)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